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메인으로 이동 정보공개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열림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보도자료

  • 국가정보원 지침에 의거 최근 증가하는 홈페이지 해킹에 대비하고자 본문 또는 첨부글에 특수문자 포함 시 게시글 등록이 자동으로 차단됩니다. (특수문자 : ; : | + - = < > 등)
  • 글 작성시 교차 스크립트 오류가 발생하시는 분은 아래 이미지 파일을 참고하셔서 인터넷 설정을 변경해주세요.
    교차 스크립트 적용 방법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예방수칙 준수해야
작성부서 공보담당관 등록일 2019-06-12


○ 최근 서울에서 올해 첫 번째 비브리오패혈증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전주시보건소(소장 김경숙)가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 보건소에 따르면, 비브리오패혈증은 주로 어패류를 섭취하거나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에 접촉했을 때 감염된다.

○ 비브리오패혈증의 주요 증상은 △급성발열 △오한 △구토 △복통 △설사 △하지부종 △수포 △궤양 △괴사 등이 나타난다.

○ 특히 간 질환자와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이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 이와 관련 최근 3년간 전주지역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현황은 지난 2016년과 2017년 각각 1명씩 환자가 발생해 모두 완치됐으며, 지난해에는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주로 매년 6월부터 10월경에 발생하는 비브리오패혈증은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지난해에는 전국적으로 총 47명의 환자가 발생해 이 중 20명이 목숨을 잃었다.

○ 김경숙 전주시보건소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으며, 어패류를 조리할 때에는 장갑을 착용하고 도마, 칼등은 소독해서 사용해야 한다”면서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보관한 후 섭취 시에는 85℃이상으로 충분히 가열해야 하며, 조리 시에는 해수를 사용하지 말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료제공 부서 및 문의처 : 전주시보건소 보건행정과 063-281-6344>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