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다울마당 뉴스

자유게시판 제목, 작성자, 등록일로 구성된 표
제목 ‘미세먼지 전북’ 오명, ‘생태도시’로 씻는다
작성부서 시민소통담당관 등록일 2018-06-22

전주시가 미세먼지 전북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총력전에 나선다.


 전국에서 가장 더운 도시라는 악명도 떨쳐내기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전주시 전체 부서가 참여하는 TF 형태의 미세먼지 대책 추진기구도 구성하는 등 민선 7기 전주시의 역점 사업 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최근 전북일보를 방문한 김승수 전주시장은 다음달 중으로 도시숲 조성을 위한 1000만 그루 나무심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라며 전주시와 전북지역 각 기관별 협조를 통해 나무를 심을 예정이며 관리는 전주시가 맡고, 각 나무에는 전주시민들의 이름 하나하나를 붙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는 모든 시민들이 미세먼지 등 대기 오염 걱정과 열섬 현상 없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생태도시 전주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중략)


 김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맑은 공기 선도지역추진도시 숲 및 가로수 조성사업 확대 추진 미세먼지 민감 계층 보호 반려생명 친화도시 조성 시민 생태 여가 공간 조성 등 5대 환경공약을 제시했다.수도권 미세먼지 저감에 관한 특별법처럼 전주시와 전북도의 미세먼지를 개선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전주시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예방 및 저감지원 조례’(이하 미세먼지 저감 조례’)를 이달 중으로 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례에는 사전 미세먼지 발생원을 억제하고관리하기 위한 시장과 사업자, 시민의 책무명시와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이고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미세먼지 저감대책 수립, 대기측정망 설치·운영 사항 등이담길 전망이다.


 이를 위한 민관협의체인 다울마당 운영과 기존 미세먼지 저감 정책 등도 추진된다.


 미세먼지 저감효과와 함께 도심 열섬 현상을 해소하는데 탁월한 도시숲 조성 사업이 추진되고, 전주시 곳곳에 10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링크>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10294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12180

http://www.jjn.co.kr/news/articleView.html?idxno=747545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