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 천만그루

주요 서비스 메뉴 분야별
정보

본문내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URL 주소복사
  • 오류신고
  • 페이지 인쇄기능

공연/행사

공연/행사명
[전시] 문화예술계 항일 친일 인명사展
작성부서
문화관광관리자
등록일
2019-03-14
기간
2019/03/28 ~ 2019/04/07
시간
10:00~18:00
관련사이트
http://www.jeonjumuseum.com/
주최
전주미술관기획실
주관
전주미술관
입장료
일반 : 3,000원 / 청소년 : 2,000원 / 어린이 : 1,000원
장소
전주미술관
내용


○ 전 시 명 : 3.1운동 100주년 기념 문화예술계 / 항일│ 친일 인명사전
○ 전시기간 : 2019. 2. 27(수) ~ 2019. 4. 7(일) / 월요일 휴관
○ 관람시간 : 오전 10시 ~ 오후 6시
○ 전시장소 : 전주미술관 (전주시 완산구 풍남문4길 25-26, 성원시티타워 지하1층)
○ 문의전화 : 063-283-8886~7



전주미술관(관장 김완기)2019227()에서 47()까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항일 정신을 기리는 <문화예술계 항일친일 인명사>을 개최한다.

 

3.1운동은 고종 인산일에 맞추어 한반도 전역에서 일어난 비폭력만세운동으로 모든 계층이 참여한 평화적 운동이다. 3.1운동으로 인해 일제가 조선을 통치하는 방법이 바뀌었으며, 농민과 노동자가 1920년대 항일 운동을 이끌어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계기가 되었다는 점이 가장 큰 의의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러한 항일정신이 담겨있는 지사화가(志士畵家)와 시대에 편승하여 왜색적인 그림을 그렸던 친일화가를 비교해보고자 한다. 일제의 방해 속에서 꿋꿋하게 서예 사군자를 그렸던 민영환을 포함한 항일화가 12명과 시대에 편승하여 일제가 바라는 그림을 그렸던 김은호를 포함한 친일화가 4명을 선정했다. 미술 작가가 남긴 작품 이외에 일제강점기 문화예술계에 대한 사진자료를 통해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이해할 수 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전 <문화예술계 항일친일 인명사>은 친일미술에 가려져 빛을 보지 못했던 항일미술을 재조명한다. 국가보다 개인의 미술에 집중했던 미술가만 있던 것이 아니라, 민족의 정신을 지키고 권력에 굴하지 않았던 항일미술을 살펴보는 것으로 우리의 자긍심을 되찾고, 애국심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문의 063-283-8886~7)

첨부
etc 파일 이미지사본 -포스터.jpg(0.0MB) 미리보기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내용 및 사용편의성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평가결과보기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댓글 등록이 가능합니다.

(140/140byte)